Glaucoma is Coming Silently

Ophthalmologist
Organisation: Severance Hospital

For World Glaucoma Week, Sangchul Yoon on glaucoma in South Korea, risk factors and more…
Sangchul_S_KoreaThe order of the leading cause of global blindness is cataract, refractive error, glaucoma, and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AMD). However, the impact of cataract on the number of people who are blind is quite different in high income countries like South Korea, where cataract is easily treatable. According to the studies published on Lancet, AMD is the leading cause of blindness in high income countries followed by glaucoma and diabetic retinopathy.

Glaucoma is getting more attention in terms of public health since the number of glaucoma patients in South Korea is anticipated to grow with rapidly aging population while people with risk factor are also increasing. The risk factors of the disease are known to be old age, family history, high myopia, high intraocular pressure, and diabetes. South Korea has high risk of glaucoma since it has one of the highest prevalence for myopia and high myopia globally. Other East Asian countries with high prevalence of high myopia are expected to be experiencing the similar shift of disease

Despite South Koreans’ fairly high exposure to the risk of glaucoma, the awareness of the disease among the population is not very high. Korean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Survey (KNHANWS) 2012 demonstrates open angle glaucoma prevalence of 4.7% while only 8% were aware of the correct diagnosis of the disease: glaucoma.[1] Moreover, patients who complied with continuous treatment were limited to 20 % among those whom were diagnosed with glaucoma. Thus, it is fair to emphasize the necessity of increasing awareness of the disease.

Korean Ophthalmology Society (KOS) has proposed that fundus examination should be included in the national health examination targeting the entire population of the country due to the increase of fundus related blindness causing eye diseases such as glaucoma, AMD, and Diabetic Retinopathy (DR). KOS also supported its proposal with sound evidence that fundus exam is very economic and an effective solution since it only costs 10,700 USD to increase 1 Quality-Adjusted Life Years (QALY)

The best way to prevent glaucoma is volunteer fundus examinations through increased awareness for glaucoma among the population. Glaucoma exam is normally composed of the measurement of intraocular pressure and optic nerve examination. However, fundus exam is widely recommended for the diagnosis of the disease in South Korea, where optic nerve examination is prioritized over measurement of intraocular pressure since the portion of normal tension glaucoma is dominant, not to mention that other fundus-based eye diseases can be screened from a single image of fundus.

Lastly, we should be well aware that there are always new risk factors for increase of intraocular pressure such as using smartphone excessively. When healthy adult uses smartphone for five minutes, there is statistically significant increase of intraocular pressure, and the magnitude was greater when the time of usage is fifteen minutes. Neck-flexion posture, psychophysiological stress, eye movement contraction, accommodation, and convergence can affect intraocular pressure alone or together. Using smartphone in dark rooms should be avoided, especially for those with glaucoma or high risk of glaucoma, since the magnitude of increase is more severe under low light settings[2]

[1] Kim KE et al. Prevalence, Awareness, and Risk Factors of Primary Open-Angle Glaucoma: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2008-2011. Ophthalmology 2016;123:532-541

[2] Ha A et al. Intraocular pressure change during reading or writing on smartphone. PLoS ONE 13 (10): e0206061. https://doi.org/10.1371/journal. pone.0206061


점점 다가오는 녹내장

전 세계적으로 실명의 원인은 백내장, 굴절이상, 녹내장, 황반변성 순으로 알려져 있지만, 대한민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에서 백내장은 치료 가능한 질환이 되면서 그 비율이 많이 감소하고 있다. 란셋 연구에 따르면 대한민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황반변성이 실명에 있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그 다음이 녹내장, 당뇨망막병증으로 이어진다.

급격한 고령화를 겪고 있는 대한민국의 경우 녹내장 환자는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고령 외에 녹내장의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들이 많아 지고 있다는 점에서 공중 보건학적인 관심이 크다고 볼 수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녹내장의 위험인자들은 고령, 가족력, 고도근시, 안압이 높은 사람, 당뇨 등이다.                                                                                                                                                                                                                                                                                                                                                                                                                                                                                                                                                                                                                                                                                                                                                                                                                                                                                                                                                                                                                                                                                                                                                                                                                                           특히나, 전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근시 및 고도 근시 유병률을 가지고 있는 한국은 잠재적으로 녹내장의 위험도가 매우 높은 국가이기도 하다. 그리고 고도근시 유병률이 높은 동아시아 국가들 또한 비슷한 변화를 겪을 것으로 예측한다.

이러한 위험성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녹내장에 대한 사람들의 인지도는 그리 높지 않다. 2012년 국민건강영양 조사 (KNHANES)에 따르면 한국의 개방각 녹내장 (Open angle glaucoma) 의 유병률은 4.7% 이며, 이중 8%만이 본인이 녹내장임을 알고 있었다.[1] 또한, 녹내장을 진단 받은 환자 중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은 약 20% 정도여서 전 국민적인 녹내장 인식 개선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녹내장에 대한 인식이 더 넓어지고 자발적인 검진을 통해 눈건강을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이다. 대한안과학회는 녹내장을 비롯하여 최근 증가하고 있는 연령관련 황반변성 및 당뇨망막병증으로 인한 실명을 줄이기 위해 전국민 안저검사 국가검진을 대한민국 정부에 제안한 바 있다. 안저검사의 경우 1 QALY를 증가시키는데 약 10,700 USD 정도만 소요되는 등 매우 경제적이고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도 함께 제시하였다. 녹내장을 검진하는데 있어 안압검사와 시신경 검사 두가지를 1차적으로 시행하는데 대한민국은 정상안압 녹내장 (normal tension glaucoma)의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아 안압검사 보다는 시신경 검사가 우선으로 여겨지며 다른 주요 실명 질환도 함께 검진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저 검사가 더 추천된다.

마지막으로,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는 것 등은 안압 상승의 새로운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는 것도 우리가 알아두어야 할 점이다. 건강한 성인에서 5분 정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의 안압이 올라가며 15분 정도 볼 경우 안압은 더 높은 수준으로 상승하였다. 스마트폰을 볼 때 안압이 상승하는 원인으로는 Neck-flexion posture, psychophysiological stress, eye movement contraction, accommodation and convergence 등이며 이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안압을 올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에서 이야기 하였다. 특히, 어두운 조명에서는 이러한 안압 상승이 더 심해지므로, 어두운 방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것은 주의해야 할 점이라고 생각한다. [2] 녹내장 환자나 녹내장 위험 인자가 있는 사람들에게는 더더욱 조심해야 한다.

[1] Kim KE et al. Prevalence, Awareness, and Risk Factors of Primary Open-Angle Glaucoma: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2008-2011. Ophthalmology 2016;123:532-541

[2] Ha A et al. Intraocular pressure change during reading or writing on smartphone. PLoS ONE 13 (10): e0206061. https://doi.org/10.1371/journal. pone.0206061


GA 2020 – Act Now!

The IAPB Global Assembly 2020 (GA2020) programme has several sessions on Glaucoma. If your work is around the topic, do submit an abstract–the sector needs to know!

SubmitNOW!

Act Now 400x263